오늘은 에너지의 날!

  

 

 

우리는 도시의 밤을 밝히는 야경을 아름답다고 느낍니다.
하지만 반짝이는 별들로 수놓인 하늘을 본 기억은

까마득하기만 합니다.
  
2003 8 22, 우리나라는 역대 최대 전력소비를 기록했습니다.

이를 계기로 다음 해부터 과도한 에너지 소비를 지양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소비문화를 이룩하기 위해

 매년 8 22일을 에너지의 날로 제정해 기념하고 있습니다.

 

 

 

평화로 만드는 반짝이는 밤하늘


 

에너지시민연대는 매년 에너지의 날 불을 끄고 별을 켜다라는 주제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있는데요. 


올해 슬로건은 평화로 만드는 반짝이는 밤하늘입니다. 
국민 모두가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대표 행사 두 가지를 소개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캠페인은 바로 

저녁 9시부터 5분 동안 동시 소등하는 행사입니다.
도시를 비추던 빌딩의 빛이 잠시 사라지고, 

밤하늘 별빛을 볼 수 있는 시간입니다.

소등행사는 전국 공공기관 및 대학교, 

남산서울타워와 같은 랜드마크 등이 함께 참여하니 
여러분도 가정과 사무실에서 불을 끄고 어둠 속 밤하늘을 즐겨보세요.
 

 

또 다른 캠페인은 전력 피크 시간대인 오후 2시에서부터 5시까지 
에어컨 설정온도를 2도 올리는 것입니다. 
요즘은 뜨거웠던 더위도 점차 물러가고 있으니

지나친 에어컨 사용을 자제해보아요!

 

 

 

에너지 절약, 평소에도 잊지 말아요!

 

 

에너지의 날 캠페인으로 지난해까지 총 378만 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성과를 거두었는데요. 
평소에도 에너지 절약을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은 무엇이 있을까요? 

 

 

하나, 대기전력 절약하기. 
전자기기를 실제로 사용하지 않더라도 소모되는 전력이 있습니다. 
평소에 사용하지 않는 컴퓨터 및 TV

플러그를 빼놓는 습관을 길러보세요

.

 

 

 

, 실내 적정 온도 유지하기.
22도에서 1도씩 높일 때마다 전력사용량이 4.7%나 절감된다는 사실!
에어컨 설정온도를 조금만 높여보아요.

 

 

 

, 계단과 친해지기. 
엘리베이터 대신 건강을 위해서 계단 걷기 운동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4층 미만의 저층은 걸어 다니며 에너지도 절약하고

다이어트도 하고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려보아요! 


 


 

 


 

전 세계가 과도한 에너지 사용과 탄소 배출로 인한

기후변화로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나 하나쯤이야라는 생각 말고 나부터 실천하자는 마음으로 
에너지 절약에 동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리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폐기물 자원화를 통한  
신재생 에너지 사업과 온실가스 감축에 앞장서고 있는데요. 

우리 모두의 노력이 별빛으로 반짝이는
 밤하늘을 되찾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미라클

세계 최대의 매립지인 수도권매립지 주소인 58번지가 세계 최고의 환경관광명소 '드림파크'로 변모하고 있음을 기적에 비유함

티스토리 툴바